Category: 책, 영화, 드라마

1

잘나갔던 액션 배우들의 유쾌한 나들이 익스펜더블 3 (The Expendables 3)

유쾌하고 므흣한 추억을 기억하게 하는 그들이 돌아왔다. 한때는 헐리우드와 전세계를 주름잡았던 액션 스타들의 유쾌한 액션 나들이 익스펜더블 3. 1편부터 쭉 보아왔지만, 액션만 놓고 본다면 가장 만족감이 높은 3편이다. 이연걸의 활약이 좀 아쉽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1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Guardians of the Galaxy 2014)” 새로운 히어로 액션 !

마블의 또 다른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지금까지 내가 너무나 기다려온 영화였다. 물론 “명량” 이라는 성웅 이순신 영화에 엄청나게 밀려서 개봉관을 찾기도 힘든 상황이라 못보신 분들이 아직 많으실듯 하지만 대신 상영관 수가 절대적으로 적어서...

0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2014) Transformers: Age of Extinction

어릴적 1986년 쯤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우연히 추석연휴에 해주던 만화영화를 아버지가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을 겨냥해 산 비디오 플레이어로 녹음 할 수 있었다. 시작부분이 날아가 있어서 제목은 알수가 없었고 변신로봇들의 내용이 참신해서 기억하고 있었는데 그게 바로 트랜스포머...

0

엣지 오브 투모로우 Edge of Tomorrow (2014)

영화관에서 입장권을 받아들고 상영관 앞에서 잠시 대기하는 시간에 영화가 재미있기를 기대하는 것은 당연한 마음일 것이다. 최근 취미생활의 부재로 인해 일상생활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이끌고 영화관에 갈때마다 음료와 캬라멜 팝콘을 시켜놓고 팝콘을 우걱우걱 씹으면서 대기실의...

0

맛의 달인 39권 하천을 말하다.

오늘 소개할 책은 만화책이다. 카리야 테츠 원작에 작화는 하나사키 아키라가 맡고 있다. 음식의 근본을 찾아 가려하는 이 만화는 1983년 첫 연재를 시작해서 지금 단행본만으로 110권까지 발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 단행본이 110권인 단일작품이라는 점도 놀랍지만,...

0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2014)

엑스맨은 내가 꼭 극장을 찾게 만드는 몇 안되는 영화였으나 전작 더 울버린 The Wolverine (2013)은 그간의 엑스맨 평타작 마저 깍아먹는 효과를 발휘해 솔직히 이번에는 어찌 관람을 해야하나 고민하고 있었다. 일부러 출발 비디오 여행이나 각종...

0

영화 표적

최근 한국 영화들의 비약적 발전은 눈여겨 볼만한다. 액션, 스릴러 등 많은 분야에서 그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 영화가 주는 재미 중에 시각적인 자극은 정말 매력적인 영화의 한 부분인데, 이 시각적인 부분들이 점점 발전하고 있는 것이...

0

“피끓는 청춘” 모호함의 결정판

나는 평소 영화에 대해 상당히 관대한 점수 배정을 고수하는 편이었다. 하지만, 이런 관점인 나도 좀 참을수 없는 영화가 있었으니…바로 박보영, 이종석 주연의 피끓는 청춘 되시겠다.   일단, 장르의 모호성부터 보자. 학원물이라고 하기도 어렵고, 활극무협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