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영화

0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 [디피:D.P.]

D.P.는 탈영병을 잡는 헌병대의 체포조 그렇기 때문에 탈영병의 사연과 감정 그리고 위험에 함께 노출되기 때문에 단순한 군대의 부조리만을 고발하는게 아니라 병사들 사이의 긴장감과 모순되게도 그 긴장감과 함께 하는 동질감, 그리고 직업군인들이 대부분인 간부들과 병사들 사이의 괴리감 등이 꽤 심도 있게 묘사되어 있었다.

0

보헤미안 랩소디 (Bohemian Rhapsody , 2018) – 프레디 머큐리와 그룹 퀸의 이야기

Queen을 처음 접한것은 친구네 집에 놓여있던 음악세계 잡지를 통해서이다. 그 이후 락음악의 매력에 흠뻑 빠져 90년대 한참 유행하던 음악다방(?)에서 뮤직비디오를 보기도 하고, 동아리 활동으로 락밴드 활동을 하기도 했었다. 아무튼 독특하고 높은 옥타브를 쉽게 구사하던...

0

최고의 전투씬, 최악의 캐릭터 몰입도 – 안시성 (安市城 , THE GREAT BATTLE , 2018)

안시성. 국민학교(아 연식이 나오는) 2학년 때쯤 읽은 어떤 위인전이나 역사물 보다 가슴을 울렸던 이야기였다. 당태종 이세민이 엄청난 대군을 이끌고 고구려를 침략했으나 양만춘 장군이 안시성에서 이를 3개월간 막아내고, 결국 당태종은 이 무리한 침공 때문에 국력이...

0

블랙 팬서 (Black Panther , 2018) – 2018년 포문을 여는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

2018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블랙팬서로 그 포문을 여는군요. 이번에도 역시나 마블은 또 한건 해냈습니다. 2018년 3월 중순 기준으로 월드박스오피스 11억 9천만 달러를 달성했네요. 대중성을 겸비한 높은 퀄리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는 역시나 마블과 디즈니의 힘이...

0

토르: 라그나로크 Thor: Ragnarok 2017 – 역대 가장 강력한 토르로 돌아왔다

개 인적으로 토르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시리즈 중에 그간 가장 최악의 점수를 부여하고 있었다. 독특한 세계관, 설정 등은 괜찮지만 그 독특함 때문인지 영화에서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이질감만 커져버린 케이스로 보고 있었는데 이번 작품으로 적어도...

0

로건 (Logan , 2017) – 휴머니즘으로 탈바꿈한 울버린, 안식을 찾다.

2013년 일본을 배경으로 했던 전작 더 울버린은 개인적으로 조금 실망스러웠기 때문에 이번에도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고, 관객들의 관람평이나 평론가들의 평, 트레일러 조차도 보지 않은 완전한 백지상태로 영화를 보러 갔다가 대박을 건진 기분이었다. 청소년관람불가 딱지가...

0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 팀버튼의 화려한 귀환 (Miss Peregrine’s Home For Peculiar Children , 2016)

팀 버튼 감독의 판타지적인 연출력이 제대로 인정받기 시작하고, 대한민국에서 팀 버튼의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된 영화는 1990년작 가위손임을 부정할 분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물론 배트맨 같은 액션물에서도 고담시의 분위기를 적절히 살려내거나 1996년작 화성침공때는 화려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