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책, 영화, 드라마

0

말레피센트 – 동화를 더욱 동화답게 만든 영화

안젤리나졸리 주연의 말레피센트. 상영시기를 놓쳐버린 탓에 이제서야 보게 됐다. 화려한 의상과 색감이 인상적이라 이었다. 이렇게 놓고보니 제임스 카메론, 팀 버튼 등 각자 개성있고 독특한 화면을 구성하는 감독들임에도 불구하고 비슷한 색채와 의상감각을 보는 듯한 느낌이...

0

[영화리뷰] 인터스텔라(Interstellar) – SF에 액션이 없어도 우주는 아름답다.

인터스텔라가 개봉 몇일만에 관객들을 끌어모으며 이곳저곳에서 회자될 정도로 큰 인기를 불러모으고 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라서 더 주목을 받았던 탓일까 ? 2010년 인셉션(Inception) 이후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초현실의 세계에서 현실을 찾는 듯한 느낌을 보여준다....

0

신조협려와 올랜도 블룸을 연상시키는 루크 에반스의 드라큘라 : 전설의 시작

드라큘라 영화는 뱀파이어 문학의 고전이자 정통이며 공포영화의 상징이었다. 그런 공포영화의 정통성을 자랑하는 드라큘라가 액션 판타지라는 요상한 타이틀로 2014년 가을 우리에게 돌아왔다. 이 영화 그냥 넘어가주시면 당연히 안될듯 하여 심야에 메가박스로 돌진하여 보고 왔다. 총평을...

3

음악과 상념들 그리고 비긴 어게인 – 좋은 영화는 관객들이 알아본다.

비긴 어게인은 명량, 해적 같은 대작들 틈에서 살아남은 외화이다. 가끔 한국대작들이 터질때 함께 개봉했던 외국 영화들은 일이주 정도 개봉관을 유지하다가 관객유치가 되지 않아서 빠르게 사라지곤 했었다. 물론 그 반대의 경우도 허다하다. 하지만 비긴 어게인은...

2

유쾌, 상쾌, 통쾌 코메디 액션 활극 –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2014)

“명량”은 홍보영상을 볼때부터 상영관 관람영화로 찜 해뒀는데, 태극기 휘날리며와 마찬가지로 때를 놓치면 보기가 싫어지더니 명량에 대한 관람욕 역시 시들해졌다. 그때 나름 깔끔하고 깨끗한 포스터로 게다가 손예진이 액션 연기를 한다는 해적 포스터가 눈에 들어왔다. 그래서...

1

잘나갔던 액션 배우들의 유쾌한 나들이 익스펜더블 3 (The Expendables 3)

유쾌하고 므흣한 추억을 기억하게 하는 그들이 돌아왔다. 한때는 헐리우드와 전세계를 주름잡았던 액션 스타들의 유쾌한 액션 나들이 익스펜더블 3. 1편부터 쭉 보아왔지만, 액션만 놓고 본다면 가장 만족감이 높은 3편이다. 이연걸의 활약이 좀 아쉽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1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Guardians of the Galaxy 2014)” 새로운 히어로 액션 !

마블의 또 다른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지금까지 내가 너무나 기다려온 영화였다. 물론 “명량” 이라는 성웅 이순신 영화에 엄청나게 밀려서 개봉관을 찾기도 힘든 상황이라 못보신 분들이 아직 많으실듯 하지만 대신 상영관 수가 절대적으로 적어서...

0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2014) Transformers: Age of Extinction

어릴적 1986년 쯤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우연히 추석연휴에 해주던 만화영화를 아버지가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을 겨냥해 산 비디오 플레이어로 녹음 할 수 있었다. 시작부분이 날아가 있어서 제목은 알수가 없었고 변신로봇들의 내용이 참신해서 기억하고 있었는데 그게 바로 트랜스포머...

0

엣지 오브 투모로우 Edge of Tomorrow (2014)

영화관에서 입장권을 받아들고 상영관 앞에서 잠시 대기하는 시간에 영화가 재미있기를 기대하는 것은 당연한 마음일 것이다. 최근 취미생활의 부재로 인해 일상생활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이끌고 영화관에 갈때마다 음료와 캬라멜 팝콘을 시켜놓고 팝콘을 우걱우걱 씹으면서 대기실의...

0

맛의 달인 39권 하천을 말하다.

오늘 소개할 책은 만화책이다. 카리야 테츠 원작에 작화는 하나사키 아키라가 맡고 있다. 음식의 근본을 찾아 가려하는 이 만화는 1983년 첫 연재를 시작해서 지금 단행본만으로 110권까지 발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 단행본이 110권인 단일작품이라는 점도 놀랍지만,...